검색

이재명,돼지열병.. “확산 방지.차단에 모든 자원 동원하라”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19-09-17

 

▲ 돼지열병 예방수칙 모바일보도자료(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 김용 대변인은 1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면서 도는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 조치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마리가 폐사됐다는 의심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도는 이날 저녁 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방역관을 긴급 출동시켜 폐사축 ASF 의심증상 관찰 및 시료를 채취하고, 방역조치 완료시까지 농장내 상주토록 하는 한편 발병 직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했다.

 

또한, 도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4)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를 완료했다.

 

도는 24시간이내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 2,450두를 살처분하고, 방역대 3km 이내에 농가는 없으나 예방차원에서 발생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0km 인근 2개 농장 2,250두를 살처분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해 추적 관찰하는 한편 발생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 still)을 발령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17일 오전 1130분 도청 상황실에서 긴급 부단체장시군 영상회의를 열고 시군별 돼지열병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강력 대응을 주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